> 위원회 & 이사회 > 나눔활동팀
 
작성일 : 13-06-27 13:53
[봉사의손길] 네팔에 가방보내기 캠페인을 기억하시나요?
 글쓴이 : 전해영
조회 : 1,622  
  망포매장과  영통매장에서 진행하였던 가방보내기 기억하시죠?
유치원, 학원, 학교가방등 , 어떤분은 예쁜 보조가방까지 세탁해서 유치원가방에 넣어주셨던거 기억납니다.
잡동사니같은 색연필과 색싸인펜등  마구마구 섞어서 놓고 가서 매장 직원분들 짜증나고 저도 어이 없었습니다. 그것도  쇼핑백 하나의 양이더군요. 누군가가 나에게 준 선물을 거절한다면 그것은 준 사람에게 돌아간다고 합니다. 그리고 분명히 가방이라고 했는데  왜 크레파스, 연필등 이 들어있는지 조금 신경써서 한글 읽으시면 됩니다.  같은  유치원 가방을 깨끗하게 세탁해서 여러개 모아서 고이 놓고 가신분도 계시고 가방에 모자넣어서 보내신 분도 계시더군요.
  받는 사람의 입장을 생각해서 겠지요?
망포매장에서 3상자는 4월 초에 발송 되었고 영통매장에서 1상자는 4월말에 발송된거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가방모으는 동안 한달이 지나 네팔은 끝나서인지  수원생협의 가방은 필리핀 아이들에게 전달되었다고 문자가 왔습니다.
소개된 링크에 들어가보니 필리핀의 사피나코 라는 곳이 나오네요.
부산과 경남지역에서 일하는 필리핀 이주노동자들이 돌아가서 모여사는 공동체이며
이곳에 사는 400여 명의 아이들에게 전달되었다고 합니다. 함께 해주셔서 힘이된다는 감사의 메세지아 함께 ....반갑다 친구야에서 보내왔습니다.

진윤정 13-07-08 19:04
 
또 진행했으면 좋겠어요.
^^깨끗하게 가방을 세탁해서 비닐포장도 이쁘게 했는데, 저는 기간을 놓쳐서 결국 그대로 옷장에 넣어야 했거든요. 좋은 일이라 정말 반가웠는데, 매장분들이 참 고생많이 하셨네요.
 
 

 
전체(42790)
   봉사의손길(39)   이전자료실(23)
Total 42,79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790 여자 치마 속 찍다 걸린 남성의 뻔뻔한 황당 연기 은소문 00:33 0
42789 대륙의 견인 은소문 00:32 0
42788 웃음벨 은소문 00:32 0
42787 번역 초고수 파파고 은소문 00:32 0
42786 강자와 약자는 있어도 겁쟁이는 없는 나라 은소문 00:32 0
42785 축구선수 조던 머치 한국의 컵라면 경험중 은소문 00:30 0
42784 국제유가 급락한 이유 은소문 00:29 0
42783 황의조 발탁 책임져야한다던 감스트 은소문 00:29 0
42782 한국에서 회식의 의미 은소문 00:29 0
42781 아지르 신스킨 은소문 00:29 0
42780 엄마 표범 깜놀 은소문 00:29 0
42779 대형 너트 푸는 방법 은소문 00:28 0
42778 열도의 흔한 굴 크기 은소문 00:26 0
42777 로이킴대신 사과한 아버지... 은소문 00:25 0
42776 팔씨름 대결로 계산하기 은소문 00:25 0
 1  2  3  4  5  6  7  8  9  10